박물관을 읽어드립니다 - 소장품
<추성부도秋聲賦圖>,
가을바람 소리의 예술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 특별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전>
<추성부도> 전시기간 2022. 6. 1. ~ 6. 30.
글. 이재호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 학예연구사
추성부도 秋聲賦圖 김홍도, 조선 1805년, 종이에 엷은 색, 55.8×214.7cm, 보물, 국립중앙박물관

예술은 공감각을 자극한다

좋은 예술은 여러 감각을 동시에 일깨운다. 비발디의 <사계>를 듣노라면 계절마다의 정경이 눈에 보이는 듯 떠오른다. 동아시아에서는 문학의 심상과 회화의 시각성이 하나가 된 예술을 높게 평가했다.
“시 속에 그림이 있고, 그림 속에 시가 있다(詩中有畫, 畫中有詩)”는 소식蘇軾(1037-1101)의 평어는 서화書畫 예술의 본질을 꿰뚫은 말이다.
중국 북송의 문인 구양수歐陽修(1007-1072)는 소리를 문학으로 옮겨놓았다. ‘추성秋聲’, 즉 가을바람 소리에서 느낀 자연의 엄숙한 섭리를 산문시의 일종인 ‘부賦’로 표현했다. 그로부터 칠백여 년이 지난 1805년, 조선의 화가 김홍도金弘道(1745-1806 이후)는 「추성부」의 심상을 그림으로 풀어내었다. 스산한 가을바람 소리가 들려오는 그림, <추성부도>이다.

문인화의 경지를 넘어선 거장 김홍도

조선의 도화서圖畫署 화원畫員은 나라를 대표하는 화가라는 명성을 누렸지만, 붓끝 기술로 먹고사는 환쟁이라는 멸시도 받았다. 도화서 화원은 중인 가문끼리 혼인을 거듭하며 집안 내에서 그림 기술을 전수하는 방식으로 독점적 지위를 계승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홍도는 자신의 재능과 노력만으로 도화서의 으뜸 화원이 되었다. 김홍도가 친인척의 도움 없이 도화서에 들어가 정조正祖(재위 1776-1800) 임금이 총애하는 화가로 성장한 배경에는 문학에 대한 깊은 이해가 있었다. 그는 다방면의 그림을 모두 잘 그렸는데, 옛이야기인 고사故事나 시의 심상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솜씨가 특히 뛰어났다. 정조는 김홍도가 주희朱熹(1130-1200)의 시를 그림으로 옮긴 《주부자시의도 朱夫子詩意圖》(리움미술관 소장)를 극찬하기도 했다. 문학과 철학의 깊은 뜻을 붓으로 곧장 풀어내는 것이 문인화라면, 김홍도는 직업화가이면서도 문인화의 경지를 넘어섰다고 할 수 있다.

구양수와 동자의 문답
김홍도의 낙관

김홍도가 들려주는 가을소리

<추성부도>는 내용과 형식의 두 가지 측면에서 시의 뜻을 제대로 옮긴 그림이다. 그림에 묘사된 장면은 「추성부」의 전반부에 해당한다.

구양수가 바야흐로 밤에 책을 읽는데, 서남쪽으로부터 어떤 소리가 들려와 섬뜩 놀라 그 소리에 귀를 기울여보고 말하였다.
“이상도 하구나!” 처음에는 빗소리 같더니, 소슬한 바람 소리 같다가, 문득 기운차게 솟구친 물결이 부딪치는 소리 같다……. 내가 동자에게 말하기를, “이것이 무슨 소리인가? 너 나가서 보고 오너라.”라고 하니, 동자가 대답했다. “별과 달은 희고 맑고 은하수는 하늘에 있는데, 사방에 사람 소리는 없고, 소리는 나뭇가지 사이에 있습니다.” 나는 말하였다. “아! 슬프도다! 이것이 가을의 소리로다. 어찌하여 왔는가?”

서안 앞의 선비와 바깥 상황을 알려주는 동자의 몸짓은 인물의 서사를 드러내고, 흔들리는 나뭇가지와 달은 시공간의 배경을 보여준다. 김홍도는 화면 전체를 엷게 먹칠하여 밤의 분위기를 연출했고, 나무와 바위를 마른 붓으로 그려내어 건조한 가을 산하의 인상을 포착했다.
메마른 나뭇가지가 바람에 서로 부딪치고, 떨어진 낙엽이 사각거리며 굴러다니는 소리가 붓질에서 느껴진다. 돌풍에 흩날리는 나뭇잎은 그림에 시각적으로 생생하게 재현되어있을 뿐만 아니라, 그 소리마저 들릴 듯하다.

어느 대가의 마지막 계절

김홍도는 「추성부」의 원문을 여백에 쓰고, 말미에 “을축년 동짓날 사흘 뒤에 단구가 그리다(乙丑冬至後三日 丹邱 寫)”라고 낙관했다. 이날은 1805년 음력 11월 5일에 해당한다. 김홍도의 작품 가운데 연도와 날짜가 확인되는 마지막 그림이다.
예순하나의 김홍도는 힘겨운 날을 보내고 있었다. 가장 든든한 후원자였던 정조 임금이 붕어한 후, 김홍도는 아들의 수업료까지 걱정해야 할 정도로 가세가 기울었고, 병이 깊어 고통스러운 날이 이어졌다. 김홍도가 <추성부도>를 그린 동기는 분명히 알기 어렵다. 종이두 장을 이어붙인 큰 화면에 「추성부」를 그림과 글씨로 옮기는 작업에는 만만치 않은 체력과 정신력이 소모되었을 것이다. 자신의 죽음을 예감한 화가는 아픈 몸을 일으켜 마지막 대작이 될지도 모를 <추성부도>를 묵묵히 그려내었던 것인지도 모른다.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특별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전”에서 이번 유월에 <추성부도>를 선보인다. 김홍도 만년의 걸작이 여러분을 맞이한다.

더 읽어보기